:::이상억 교수님 홈페이지:::

 로그인  회원가입

자존감도둑 친구를 차단했는데 잘한건가요
리쿠처  2019-09-19 21:07:47, 조회 : 13, 추천 : 0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우선 저는 20대 여성이구요.<br />
제가 자존감 도둑이라고 여기는 친구가 있는데 제가 생각하는것이 혹시 오해인가 싶어 조언을 얻고 싶습니다.<br />
제 생각에 저는 약간의 피해의식을 가지고 살아온것 같기도 하거든요. 툭하면 남이 나를 무시하는게 아닌가란 생각을 하기도 하고요.<br />
만남이 힘들어 연을 끊으려 하는데 그 전에 객관적인 조언을 듣고 싶어요.<br />
그럼 제가 그 친구를 자존감 도둑이라고 생각하는 몇가지 사례를 적어 보겠습니다.<br />
<br />
1.저는 키가 크고 마른 편이라 가슴이 작으며 이것을 컴플렉스로 생각하고 있습니다.<br />
그런데 친구가 저를 만날때마다 (진심으로 만날때마다입니다) 저의 가슴사이즈를 지적합니다.<br />
예를 들어 제가 꽉끼는 상의를 입고 오면 없는것들이 더해요..하면서 한심하단 눈빛으로 제 가슴을 빤히 쳐다보면서 비웃는 식입니다.<br />
솔직히 그친구는 뚱뚱한데 저는 그것에 대해 언급하지도 않거든요. 상처받을까봐..<br />
아무래도 사람이다보니 존중해주는 만큼 돌려받고 싶은데 볼때 마다 신체 관련 지적을 하니 상처를 받습니다.<br />
가슴이외에도 저의 큰손과 발 등 매일 무언가를 지적합니다.<br />
<br />
2.우선 저는 미대를 나와서 디자인회사를 다니다가 이직을 준비중인데요..<br />
그러던중 친구와 미술관을 가게 되었습니다.<br />
저는 작품을 보면서 나도 그림그리고 싶다..라는 말을 하였습니다. 솔직히 미대나와서 디자인하는 분들이라면 가끔 내뱉는 평범한 말이라고 생각하는데요..<br />
여튼 이 이야기를 듣던 친구가 저에게<br />
"너가 손재주가 있었나? 너가 뭘 꾸준히 하는걸 본적이 없는데 " 라고 하더라구요.<br />
제가 처음 다닌 회사를 3년 좀 안되게 다닌건 맞지만 2년동안 회사를 4번옮긴 그 친구가 이야기하니까 기분이 굉장히 나쁘더라구요..<br />
손재주 이야기도..솔직히 학교도 제가 훨씬 좋은 학교를 다녔기 때문에. 대체 얘가 왜 이러나 싶은거에요..<br />
너보다 손재주가 좋으니까 좋은 학교를 갔지..이런 말을 하려다 참았던 날이였어요.<br />
<br />
3.저는 미대를 준비한다고 수학을 오래전에 놓았어요.<br />
지금은 모르겠지만 예전엔 미대입시에 수학점수가 들어가지 않았거든요.<br />
하지만 앞서 말했듯이 전 누가 들어도 좋은 미대를 나왔기때문에 부끄럽지 않아요.<br />
수학을 안한 대신 다른걸 굉장히 열심히 했다고 생각하<br />
기 때문에요.<br />
그런데 어느날 단톡방에서 그 친구가 이거 풀수있냐고 수학문제 같은 걸 보여주길래 제가 수학 ㅂㅅ이라서 못푼다고 약간 자기비하조로 웃으니까.<br />
그게 자랑이냐;;; 수학 공부 안한게 자랑이냐;;;<br />
이런식으로 톡을 하더라구요..하...<br />
그 친구도 미대를 나와서 입시에 대해 잘알텐데..<br />
제가 머리 빈 멍청이처럼 표현하는것에 벙쪘던 일화입니다.<br />
<br />
4.저와 친구가 ♡♡역에서 만나기로 한 일이 있었습니다.저는 카톡으로 분명 ♡♡역에서 보자고 했습니다.<br />
물론 카톡에 썼으니 그 기록이 지워지지도 않구요.<br />
가는 중에 친구가 조금 늦는다고 카카오 도착예정? 앱을 보냈더라구요.(도착 예정 역과 도착 예정 시간이 뜸)<br />
저는 당연히 ♡♡역에 나오는 거겠거니하고 도착 예정시간만 언뜻 본것같아요.<br />
그리고 몇번 출구로 나오라고 톡해놓구 기다리는데 몇분뒤에 전화가 오는거에요..<br />
니가 제대로 말을 안해줘서 엉뚱한 곳에 갔다고 어쩔거냐고 짜증을 아주 열심히 부려주더라구요.<br />
알고보니 중간에 저한테 보낸 앱?에 명시된 도착예정 역이 제가 오란곳이랑 달랐더라구요. 그걸 핑계로 저한테  짜증을 부리더라는..<br />
그건 자기가 지각 중이니까 보낸거나 마찬가지인 것이였는데 제가 그걸 꼼꼼히 체크했어야 했나요ㅜ<br />
지각한걸 기다리는 입장이였는데 이렇게 잘못한것도 없이 욕을 들으니 굉장히.. 화가 나더라구요<br />
<br />
<br />
<br />
<br />
<br />
<br />
<br />
<br />
<br />
<br />
<br />
<br />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  추천 조회
Notice  집 전화 변경 Home phone number changed    sangoak 2010/04/26 281 2891
3393  안녕하세요    asdg 2019/12/01 0 0
3392  asdgasdfdf    asdg 2019/11/16 0 0
 자존감도둑 친구를 차단했는데 잘한건가요    리쿠처 2019/09/19 0 13
3390  인생 최악의 영화 목격자 후기    리쿠처 2019/09/19 1 8
3389  집근처 행사소리때문에 도저히 잠을 ...    리쿠처 2019/09/19 1 6
3388  친구랑 같이 다녀야할까    리쿠처 2019/09/19 0 7
3387  제가 먹을걸로 치사하게 군건가요?    리쿠처 2019/09/19 1 11
3386  잘사는 애들이 얼마나 잘사는...    리쿠처 2019/09/19 0 7
3385  퇴근하는 길에 만난 우리 고...    리쿠처 2019/09/19 1 6
3384  남자하고 여자가 싸우지않았으면 좋겠어요    리쿠처 2019/09/19 1 4
3383  임신했는데 자살하고 싶어요.    리쿠처 2019/09/19 0 11

    목록보기   다음페이지 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283]   [다음 10개]
       
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zero